Leisure
여행, 음식, 취미
여행할 목적지가 있다는 것은 좋은 일이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목적지가 아니라 여행 그 자체이다.
ALL HOT GOOD   Login
454 [소망함]   독서가들이여, 이 놀라운 광경을 보라~!    2008-08-04  
453 [맛기행]   허영만의 <식객>에 등장한 그 집 食客名家    2008-08-01  
452 [여행지]   여름탈출 ‘해수욕장 베스트 17’    2008-07-31  
451 [소망함]   수중런닝머신    2008-07-28  
450 [등산길]   백만년만의 북한산행    2008-07-21  
449 [여행지]   미시령계곡, 도적폭포 [1]   2008-07-17  
448 [여행기]   여름 휴가    2008-07-15  
447 [소망함]   티브이를 치워라, 거실을 북카페로    2008-07-06  
446 [여행지]   창덕궁 비원 부용지    2008-07-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 51    NEXT
  
검색
제목 내용 작성자 코멘트

 
 
 
 


너 누구니?

가슴속을
누가 쓸쓸하게 걸어가고 있다.
창문 밖 거리엔 산성의 비가 내리고
비에 젖은 바람이
어디론가 불어가고 있다.
형광등 불빛은 하얗게
하얗게 너무 창백하게
저 혼자 빛나고
오늘도 우리는
오늘만큼 낡아버렸구나.
가슴속을 누가 자꾸 걸어가고 있다.
보이지 않을 듯
보이지 않을 듯 보이며 소리없이.
가슴속 벌판을 또는
멀리 뻗은 길을
쓸쓸하게
하염없이
걸어가는
너 누구니?
너 누구니?
누구니, 너?
우리 뭐니?
뭐니, 우리?
도대체.


홍영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