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ccess
성공사례 게시판입니다.
멋진 미래의 모습은 어떠한지 그림을 그려라. 현실적인 계획을 세워 그것을 달성할 수 있게 하라. 계획을 지금 이 순간 행동으로 옮겨라
ALL HOT GOOD   Login
470 [성공칼럼]   스승의 한 마디가 '펠프스 신화' 만들었다 [1]   2008-08-14  
469 [세미나室]   북세미나 - 탁월함에 이르는 노트의 비밀 [2]   2008-07-30  
468 [성공칼럼]   2007 성공 키워드는…세계 유명인들의 조언    2008-07-30  
467 [세미나室]   북세미나 - 히든 챔피언 (Hidden Champion)...    2008-07-23  
466 [다큐영상]   KBS 수요기획 - 교수님은 열아홉! 천재 소녀 ...    2008-07-21  
465 [성공칼럼]   [이병철]삼성명예회장 이병철 "매사 호기심을 가...    2008-07-20  
464 [성공칼럼]   [정주영]현대명예회장 정주영 "빈대도 머리를 쓰...    2008-07-20  
463 [세미나室]   EBS CEO 특강 - 직원이 최고의 브랜드다!    2008-07-20  
462 [세미나室]   북세미나 - 10미터만 더 뛰어봐    2008-07-16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검색
제목 내용 작성자 코멘트

 
 
 
 


쉽게 쓰여진 시

창밖에 밤비가 속살거려
육첩방은 남의 나라,
시인이란 슬픈 천명인 줄 알면서도
한 줄 시를 적어볼까,
땀내와 사랑내 포근히 품긴
보내주신 학비 봉투를 받아
대학노트를 끼고
늙은 교수의 강의 들으러 간다.
생각해보면 어린 때 동무를
하나, 둘, 죄다 잃어버리고
나는 무얼 바라
나는 다만, 홀로 침전하는 것일까?
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
시가 이렇게 쉽게 씌어지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육첩방은 남의 나라
창밖에 밤비가 속살거리는데,
등불을 밝혀 어둠을 조금 내몰고,
시대처럼 올 아침을 기다리는
최후의 나,
나는 나에게 작은 손을 내밀어
눈물과 위안으로 잡는 최초의 악수.


윤동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