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cumentary
시사, 경제, 문화
남의 빵이 얼마나 쓰고, 남의 사다리 오르내림이 얼마나 힘든 것인지를 너 스스로 시험하라.
ALL HOT GOOD   Login
811 [건강]   생로병사의 비밀 - 식탁위의 컬러건강, 파프리카    2008-07-21  
810 [사람]   SBS 스페셜 - 185명의 왕국, 그 섬은 왜 행복한가    2008-07-21  
809 [경제]   MBC 시사매거진 2580 - 중국펀드 추락의 끝은?, 보...    2008-07-21  
808 [과학]   SBS 그것이 알고 싶다 - 황우석 재기 논란 - 신화도 ...    2008-07-21  
807 [사회]   스펀지 2.0 - 짝퉁범죄, 여름특집 마술    2008-07-21  
806 [사회]   명랑히어로 - 까막눈 중고생, 중산층 붕괴현상    2008-07-21  
805 [종교]   SBS 신의 길, 인간의 길 - 홈페이지 자료 [1]   2008-07-20  
804 [종교]   SBS 스페셜 신의 길 인간의 길 - 4부 길 위의 인간    2008-07-20  
803 [종교]   SBS 스페셜 신의 길 인간의 길 - 3부 남태평양의 붉...    2008-07-20  

  
 1  2  3  4  5  6  7  8  9  10 .. 91    NEXT
  
검색
제목 내용 작성자 코멘트

 
 
 
 


너에게 띄우는 글

사랑하는 사람이기보다는
진정한 친구이고 싶다.
다정한 친구이기 보다는
진실이고 싶다.
내가 너에게 아무런 의미를
줄 수 없다 하더라도
너는 나에게 만남의 의미를
전해 주었다.
순간의 지나가는 우연이기 보다는
영원한 친구로 남고 싶었다.
언젠가는 헤어져야할 너와 나이지만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을 수 있는
친구이고 싶다.
모든 만남이 그러하듯
너와 나의 만남을 영원히 간직하기
위해 진실로 너를 만나고 싶다.
그래, 이제 더 나이기보다는
우리이고 싶었다.
우리는 아름다운 현실을 언제까지
변치 않는 마음으로 접어두자.
비는 싫지만 소나기는 좋고
인간은 싫지만 너만은 좋다.
내가 새라면 너에게 하늘을 주고
내가 꽃이라면
너에게 향기를 주겠지만
나는 인간이기에
너에게 사랑을 준다.


이해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