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to
정호의 시간 저장공간입니다.
사랑했던 시절의 따스한 추억과 뜨거운 그리움을 신비한 사랑의 힘에 의해 언제까지나 사라지지 않고 남아있게 한다.
ALL HOT GOOD   Login
693 [일상]   5백년만에 등산 [1]   2006-01-16  
692 [추억]   대조향    2005-12-01  
691 [정호]   모자이크    2005-11-12  
690 [풍경]   이것이 무엇일까?    2005-07-21  
689 [여행]   북한산 비봉    2004-05-07  

  
 1  2  3  4  5  6   7  8  9  10 .. 145    NEXT
  
검색
제목 내용 작성자 코멘트

 
 
 
 



내 영혼이 죽은 채로 술병 속에
썩고 있을 때
잠들어 이대로 죽고 싶다
울고 있을 때
그대 무심히
초겨울 바람 속을 걸어와
별이 되었다

오늘은 서울에 찾아와 하늘을 보니
하늘에는 자욱한 문명의 먼지
내 별이 교신하는 소리 들리지 않고
나는 다만
마음에 점 하나만 찍어두노니
어느날 하늘 맑은 땅이 있어
문득 하늘을 보면
그 점도 별이 되어 빛날 것이다


이외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