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to
정호의 시간 저장공간입니다.
사랑했던 시절의 따스한 추억과 뜨거운 그리움을 신비한 사랑의 힘에 의해 언제까지나 사라지지 않고 남아있게 한다.
ALL HOT GOOD   Login
633 [가족]   연서의 첫방문    2008-02-03  
632 [풍경]   한강 매점    2008-02-02  
631 [가족]   가족 마실    2008-02-01  
630 [일상]   우리집 요리사    2008-01-30  
629 [한잔]   동생과 한잔    2008-01-30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45    NEXT
  
검색
제목 내용 작성자 코멘트

 
 
 
 


저문 강에 삽을 씻고

흐르는 것이 물뿐이랴.
우리가 저와 같아서
강변에 나가 삽을 씻으며
거기 슬픔도 퍼다 버린다.
일이 끝나 저물어
스스로 깊어가는 강을 보며
쭈그려 앉아 담배나 피우고
나는 돌아갈 뿐이다.
삽자루에 맡긴 한 생애가
이렇게 저물고, 저물어서
샛강 바닥 썩은 물에
달이 뜨는구나.
우리가 저와 같아서
흐르는 물에 삽을 씻고
먹을 것 없는 사람들의 마을로
다시 어두워 돌아가야 한다.


정희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