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to
정호의 시간 저장공간입니다.
사랑했던 시절의 따스한 추억과 뜨거운 그리움을 신비한 사랑의 힘에 의해 언제까지나 사라지지 않고 남아있게 한다.
ALL HOT GOOD   Login
648 [한잔]   재훈이형과 한잔    2008-02-29  
647 [일상]   나란 사람은...    2008-02-26  
646 [가족]   다정이와 기성이    2008-02-25  
645 [일상]   간만에 한강 마실    2008-02-25  
644 [한잔]   기호와 한잔    2008-02-20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45    NEXT
  
검색
제목 내용 작성자 코멘트

 
 
 
 


고독

까마귀들 울며
요란한 날갯소리를 내며 도시로 날아간다
곧 눈이 내릴 것이다
아직도 고향이 있는 사람은 얼마나 행복하랴
이제 너는 굳은 몸으로
뒤를 돌아본다
아 벌써 얼마나 오래되었나
겨울을 앞두고 세상으로 도망나온
너는 바보가 아닌가
세상은 말없이 차가운
수많은 사막으로 통하는 문
네가 잃어 버린 것을
잃어 버린 사람은 어느 곳에도 멈출 수 없다
이제 너는 창백하게 서 있고
겨울 여행은 저주받고
언제나 더욱 차가운 하늘을 찾는
연기와도 같구나

날아라, 새여, 사막의 새 소리로
너의 노래를 울부짖어라
너 바보야, 너의 피 흐르는
심장을 얼음과 모멸 속에 감춰라
까마귀들 울며
요란한 날갯소리를 내며 도시로 날아 간다
곧 눈이 내릴 것이다
이제 고향이 없는 사람은 얼마나 슬프랴


니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