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to
정호의 시간 저장공간입니다.
사랑했던 시절의 따스한 추억과 뜨거운 그리움을 신비한 사랑의 힘에 의해 언제까지나 사라지지 않고 남아있게 한다.
ALL HOT GOOD   Login
673 [풍경]   외출    2005-08-03  
672 [한잔]   광인들의 신선놀음    2005-06-27  
671 [한잔]   승호, 재훈형과 술한잔    2005-05-23  
670 [가족]   다정이와 기성이 [1]   2004-03-16  
669 [친구]   재구형 생일날    2004-03-16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45    NEXT
  
검색
제목 내용 작성자 코멘트

 
 
 
 


소망의 시 1

하늘처럼 맑은 사람이 되고 싶다
햇살같이 가벼운 몸으로
맑은 하늘을 거닐며
바람처럼 살고 싶다.
언제 어디서나
흔적없이 사라질 수 있는
바람의 뒷모습이고 싶다.

하늘을 보며, 땅을 보며
그리고 살고 싶다
길 위에 떠 있는 하늘, 어디엔가
그리운 얼굴이 숨어 있다.
깃털처럼 가볍게 만나는
신의 모습이
인간의 소리들로 지쳐 있다.

불기둥과 구름기둥을 앞세우고
알타이 산맥을 넘어
약속의 땅에 동굴을 파던 때부터
끈질기에 이어져 오던 사랑의 땅
눈물의 땅에서, 이제는
바다처럼 조용히
자신의 일을 하고 싶다.
맑은 눈으로 이 땅을 지켜야지.


서정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