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to
정호의 시간 저장공간입니다.
사랑했던 시절의 따스한 추억과 뜨거운 그리움을 신비한 사랑의 힘에 의해 언제까지나 사라지지 않고 남아있게 한다.
ALL HOT GOOD   Login
723 [가족]   연서, 기성이 그리고 가족들    2008-08-18  
722 [한잔]   영성이와 한잔    2008-08-18  
721 [한잔]   방위협의회 구기폭포 모임    2008-08-11  
720 [가족]   내일은 달릴꺼야!    2008-08-07  
719 [한잔]   재훈이형과 한잔    2008-08-05  

  
 1  2  3  4  5  6  7  8  9  10 .. 145    NEXT
  
검색
제목 내용 작성자 코멘트

 
 
 
 


아직도 사랑한다는 말에

사랑한다는 말로도
다 전할수 없는
내 마음을 이렇게 노을에다 그립니다

사랑의 고통이 아무리 클지라도
결국 사랑할 수 밖에
다른 어떤 것으로도
대신할 수 없는 우리 삶이기에
내 몸과 마음을 태워
이 저녁 밝혀드립니다.

다시 하나가 되는 게
그다지 두려울지라도
목숨 붙어 있는 지금은
그대에게 내 사랑
전하고 싶어요

아직도 사랑한다는 말에
익숙하지 못하기에
붉은 노을 한 편 적어
그대의 창에 보냅니다


서정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