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to
정호의 시간 저장공간입니다.
사랑했던 시절의 따스한 추억과 뜨거운 그리움을 신비한 사랑의 힘에 의해 언제까지나 사라지지 않고 남아있게 한다.
ALL HOT GOOD   Login
723 [가족]   연서, 기성이 그리고 가족들    2008-08-18  
722 [한잔]   영성이와 한잔    2008-08-18  
721 [한잔]   방위협의회 구기폭포 모임    2008-08-11  
720 [가족]   내일은 달릴꺼야!    2008-08-07  
719 [한잔]   재훈이형과 한잔    2008-08-05  

  
 1  2  3  4  5  6  7  8  9  10 .. 145    NEXT
  
검색
제목 내용 작성자 코멘트

 
 
 
 


길에 서서

전혀 가보지 않은 길을 달려
여기까지 왔다.
남들 다 쉽게 지나간 길을
너만 더 어렵게 왔다.
나보다 빨리 지나간 사람들의
뒷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그들은 어디까지 가서 쉬나
쉼없이 달리다가
이 길의 끝에 닿으면 어떡하나
이만큼의 길도
나는 이미 지쳤는데
그들은 왜 그다지 빨리 가야하나
그들은, 쉬는 밤을
별과 함께 보낼 수 있을까
별빛이 달려온 거리를
생각하며 반가이 맞을까
이러다가 나는
이 길의 끝까지 가보지도 못하고
마치지나 않을까
그저 남들 다라가는 나는
얼마나 불쌍한가.


서정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