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to
정호의 시간 저장공간입니다.
사랑했던 시절의 따스한 추억과 뜨거운 그리움을 신비한 사랑의 힘에 의해 언제까지나 사라지지 않고 남아있게 한다.
ALL HOT GOOD   Login
723 [가족]   연서, 기성이 그리고 가족들    2008-08-18  
722 [한잔]   영성이와 한잔    2008-08-18  
721 [한잔]   방위협의회 구기폭포 모임    2008-08-11  
720 [가족]   내일은 달릴꺼야!    2008-08-07  
719 [한잔]   재훈이형과 한잔    2008-08-05  

  
 1  2  3  4  5  6  7  8  9  10 .. 145    NEXT
  
검색
제목 내용 작성자 코멘트

 
 
 
 


자살

눈을 깜박이는 것마저
숨을 쉬는 것마저
힘들 때가 있었다
때로 저무는 시간을 바라보고 앉아
자살을 꿈꾸곤 했다
한때는 내가 나를 버리는 것이
내가 남을 버리는 것보다
덜 힘들 것이라고 생각했다
나무가 흙 위에 쓰러지듯
그렇게 쓰러지고 싶었다
그러나 나는 아직
당신 앞에 한 그루 나무처럼 서 있다


류시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