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owledge
생활속의 상식 자료입니다.
항아리 속에 든 한 개의 동전은 시끄럽게 소리를 내나, 동전이 가득 찬 항아리는 조용하다.
ALL HOT GOOD   Login
33 [생활]   신용카드 결제 거부시 신고요령은    2008-05-26  
32 [식물]   오동나무    2008-05-14  
31 [식물]   층층나무    2008-05-14  
30 [식물]   등나무 [1]   2008-04-23  
29 [식물]   진달래와 철쭉    2008-04-22  
28 [자연]   한국 설날, 중국 설날 다른 해도 있다    2008-02-04  
27 [생활]   비데 구입 전, 묻고 싶었던 몇 가지    2008-02-01  
26 [생활]   경주김씨 상촌공파 항렬표    2008-01-20  
25 [생활]   신김치에 계란을 넣으면 신맛이 없어진다?    2007-05-14  

  
 1  2  3  4  5  6  7   8  9  10 .. 11    NEXT
  
검색
제목 내용 작성자 코멘트

 
 
 
 


나의 별

밤마다 나의 창문 가에
밤 새워 깨어 있는 나의 별아
너와 나 사이 길은 멀고도 멀어
저녁이면 내미는 이 팔이
오늘 밤도 창문턱에 고달피 누웠다.
이 마음의 떠 있는 사람과 같이도
영원히 푸르러 있는 나의 별아
너와 나 사이 검은 공간은
꿈같이도 아득해
밤마다 헤엄치는 나의 노래는
오늘 밤도 내 자리에
피곤히 돌아왔다.
오 나의 별 나의 사랑하는 너
나는 너의 푸른 눈동자에 취하여
맑은 영혼의 강변에 잠들고 싶다
맘 아픈 인생의 허무한 잠꼬대를
너의 빛 아래서
산산히 깨쳐 보고 싶다.
이 마음의 그리움이 구슬로 피었다면
흩어진 설움의 이 내 곡조를
한줄 두줄 이어서 그하늘에 매이련만
무궁한 창공은 높고도 멀어
그리운 이 꿈은 깰 길도 없어라.


모윤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