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owledge
생활속의 상식 자료입니다.
항아리 속에 든 한 개의 동전은 시끄럽게 소리를 내나, 동전이 가득 찬 항아리는 조용하다.
ALL HOT GOOD   Login
579 [용어]   가브리살, 뽈살    2004-12-11  
578 [크랙]   conime.exe란?    2004-12-12  
577 [생활]   KP3400 팁정리 [10]   2005-02-03  
576 [생활]   변기 막혔을때    2004-12-23  
575 [법률]   영화와 드라마의 캡쳐사진을 올리거나 동영상을 올리면 어떻게 되나요    2008-08-07  
574 [음악]   Acid Jazz    2004-06-14  
573 [사상]   포퓰리즘(populism)  [1]   2004-03-23  
572 [용어]   ‘시치미 떼다’의 시치미는 무엇을 뜻하나요?    2006-07-21  
571 [정치]   시오니즘(Zionism)    2004-06-11  

  
 1  2  3  4  5  6  7  8  9  10 .. 65    NEXT
  
검색
제목 내용 작성자 코멘트

 
 
 
 


꽃 피는가 싶더니 꽃이 지고 있습니다

피었던 꽃이 어느 새 지고 있습니다.
화사하게 하늘을 수놓았던 꽃들이
지난 밤비에 소리없이 떨어져
하얗게 땅을 덮었습니다.
꽃그늘에 붐비던 사람들은
흔적조차 없습니다.
화사한 꽃잎옆에 몰려오던 사람들은
제각기 화사한 기억속에
묻혀 돌아가고
아름답던 꽃잎 비에 진 뒤 강가엔
마음없이 부는 바람만 차갑습니다.
아름답던 시절은 짧고
살아가야 할 날들만 길고 멉니다.
꽃 한송이 사랑하려거든 그대여
생성과 소멸,
존재와 부재까지 사랑해야 합니다.
아름다움만 사랑하지 말고
아름다움 지고 난 뒤의
정적까지 사랑해야 합니다.
올해도 꽃 피는가 싶더니
꽃이 지고 있습니다.


도종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