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owledge
생활속의 상식 자료입니다.
항아리 속에 든 한 개의 동전은 시끄럽게 소리를 내나, 동전이 가득 찬 항아리는 조용하다.
ALL HOT GOOD   Login
579 [육아]   생후 8개월 아기의 성장과 발달    2008-09-11  
578 [육아]   아기가 화상을 입었어요 [1]   2008-08-11  
577 [육아]   아이가 이물질을 삼켰을때    2008-08-07  
576 [법률]   영화와 드라마의 캡쳐사진을 올리거나 동영상을 올리면 어떻게 되나요    2008-08-07  
575 [경제]   외화수표 매입과 추심    2008-08-06  
574 [용어]   과공비례(過恭非禮)    2008-08-01  
573 [용어]   不敢請固所願(불감청고소원)    2008-08-01  
572 [생활]   유씨와 류씨    2008-07-24  
571 [과학]   벗겨본 GMO<유전자변형 농산물> 속살    2008-07-19  

  
 1  2  3  4  5  6  7  8  9  10 .. 65    NEXT
  
검색
제목 내용 작성자 코멘트

 
 
 
 


쉽게 쓰여진 시

창밖에 밤비가 속살거려
육첩방은 남의 나라,
시인이란 슬픈 천명인 줄 알면서도
한 줄 시를 적어볼까,
땀내와 사랑내 포근히 품긴
보내주신 학비 봉투를 받아
대학노트를 끼고
늙은 교수의 강의 들으러 간다.
생각해보면 어린 때 동무를
하나, 둘, 죄다 잃어버리고
나는 무얼 바라
나는 다만, 홀로 침전하는 것일까?
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
시가 이렇게 쉽게 씌어지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육첩방은 남의 나라
창밖에 밤비가 속살거리는데,
등불을 밝혀 어둠을 조금 내몰고,
시대처럼 올 아침을 기다리는
최후의 나,
나는 나에게 작은 손을 내밀어
눈물과 위안으로 잡는 최초의 악수.


윤동주 +